태그 : 하루는_금방

시마포 - 금년 액땜 제대로 합니다[..]

1. 액이 끝나지 않아[..]

 첫 번째 액이라고 할까나.. 어제 저녁 아랫 집 외할머님께서 순대국을 해뒀다고 가져가라길래 챙겨서 윗 집으로 올라가는 와중에.. 얼음을 밟아 미끄러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때 몸 생각 보다는 '순대국을 살려야 한다!' 라는 일념으로 적은 양을 흘림으로써 순대국 외 고기와 그릇을 지키게 되었지만.. 정작 몸은 벽면 모서리에 등짝을 두 번이나 찍었[..] 마치 라이트 블로를 제대로 맞은 듯한 이 기분에 하루를 끙끙 앓았습니다만 이제부터 시작[..]

 저녁 시간에 들어서부터 갑자기 인터넷이 버벅인다 싶더니 이내 사탑돌고 있던 케릭을 제외한 모든 몹이 더 월드[..] 뭔가 싶어 원인을 찾기 위해 바탕화면에서 시간을 보냈지만 원인도 찾지 못하고, 시간이 흘러도 제자리인 거 같아 강제 종료를 눌렀는데.. 그 때- 올라가도 좋다라는 알림말[..] 내 통행증 돌려줘 ㅠㅠ 뭐 이런 악순환은 3번이나 이어졌지만 35짜리 스트라이커로 22층까지 간 거면 음.. 어느 정도 만족한달까요 음.

 그리고 새벽 일퀘의 캡파에서도 이 현상은 이어졌지만, 어찌어찌 일퀘는 끝내 클원에게 이를 하소연 하는데.. 컴터에 정통하신 형님께서 핑 수신율에 대해 읇어주셨고, 이에 따라해봤습니다. 아 핑 수신율을 확인 하는 거에는 두 가지 방법이 있는 듯 한데- 

 '하나는 시작 -> 실행 -> cmd -> ipconfig 로 자신의 아이피 확인 후 -> ping -t 168.12.13.9'
 ' 다른 하나는 시작 -> 실행 -> ping -t 168. ...뭐더라- 데헷-☆'

  저는 선자로 해서 확인 했는데 선자의 경우 바로 확인이 가능한데, 0% 로즈가 뜨면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저는 반대로 100% 로즈가 뜨는 것이 아닙니까. 이건 인터넷의 정보를 100을 받는다고 치면 손상률이 100%라고 형님이 예를 들어 주셨[..] 얼른 바이러스 체크라던가 어서 다 해보라고 하셨지만 밤이 늦어 오늘로 미루게 되었고...

 그리고 오늘 아침. V3와 조각모음 작업을 같이 하는데.. 갑자기 다운이 일어나는 것이 아닙니까. 아니 조각모음 할 때는 어째선지 한 번씩 다운이 일었지만 재부팅 후, 다시 해주면 무리 없이 돌아가기에 이런 건 그다지 좋은 일이 아니기에 이번에도 뭔가 걱정 덩어리였지만 이렇게 멈춘 상태에선 아무것도 할 수 없었기에 재부팅을 걸어주었더니.. 'A disk read error occurred.' 란 말귀와 함께 재부팅을 하라고 뜨는 것이 아닙니까. 그래서 재부팅을 해주었지만 세 번을 해도 같은 반응이기에 더 이상 진전이 없을 거라는 걸 짐작하고 컴퓨터를 끄고 동생 컴으로 알아봤는데.. 이게-

 ' A disk read error occurred 는, 부팅 중 하드 디스크의 정보를 읽을 수 없어 생기는 문제. 배드 섹터에 의해 일어난다.
  해결 방법으로는 SATA, E-IDE의 케이블이 헐거워졌다면 교체나 모든 케이블을 뽑은 후, 10분 뒤 다시 끼울 것 이 때는 하드에 끼운 케이블도 마찬가지. 아니면 윈도우 씨디로 강제 부팅 후 f11의 연타로 복구 모드로 들어가는 것은 안의 내용을 살리는 방법이지만, 다른 방법은 닥치고 포멧 ㄱㄱ[..]'
 

 ...윈도우 씨디가 없는 저 이기에 가지고 계신 컴퓨터에 대해 많이 알고 계시고, 저의 조언자이자 아버지 친구분을 콜링해 저녁 탐에 이를 확인해 봤는데.. 아.. 하드의 정보가 읽혀지지 않는답니다. 이거 사망했데요[..] 아니 산지 2주 좀 넘은 녀석이 사망이라니, 아저씨께서는 컴터를 어떻게 다뤘냐고 하는데.. 아니 나는 달랑 게임 두 개 받았을 뿐이고, 있는 거라곤 일러 몇 장(은 아니지만) 과, 노래해서 4기가 가까이 되는 게 전부라구요.. 얼마 전에는 시험 준비할려고 받아 논 acess랑 엑셀 자료 뿐인데.. 엉어어엉 ㅠㅠ

 ...하지만 불행 중 다행인 건, 이 하드가 삼성 꺼라 1년 동안 문제가 생겨도 무료로 교환이 가능하다고 일러주셨기에 돈 들지 않고 해결하게 생겼지만.. 그런데.. 내일은.. 빨간 날. 결론은 1월 2일까지 대기.

 ...짤방이 없어 내 이런 감정을 표현해 줄 이 아무도 없어 어어어엉어 ㅠㅠ 아.. 내년 액땜 제대로 하고 들어갑니다 ㅠㅠ

2. 건프라에 대한 질문 ver. 2.
 
 오늘 이마트에 들러서 가격을 알아봤는데 어떻게 안이나 밖이나 가격이 다른데다가 비싸[..] 매장안의 가격은 2만원에 가깝다 치면 매장 밖의 가게에서의 가격은 2만원을 넘겼[..] 결국 그냥 온라인으로 사는 게 낳을 거 같아서 조언을 구해봅니다. 
 전에 건담 샾이랑 건담 베이스를 둘러봤는데, 건담 샾이 대체로 싼 가격이긴 한데, 간간히 구경가는 이웃 분들..이라기에 무단칩임[..] 하는 분들의 블로깅을 보면 건담 베이스의 얘기가 많아서 말입니다. 어디서 사는 게 낳을까요 음.

3. 던파, 캡파.

 일단 들어가기 전에 말할 수 있는 건 어제는 정말이지 최악의 플레이였다는 것[..]

 던파는 이제 원 인 펀치랑 라이징 그 뭐시기 승룡권 비스무래한 거 배웠습니다. 그런데 데페랑은 다르게 화려하지도 않고 너무 순간인지라 적응이 안되네요[..] 하지만 데미지는 끝내주더군요. 원 인 펀치 배우고 나서 게임이 수월해졌달까요. 보스들이 순살급으로 날아가지만 로터스에게는 먹히지 않지[..] 넘어와서 원인 펀치 덕에 미망의 탑은 단박에 클리어, 사망의 탑으로 옮겨 21층까지 올라가기는 했지만 그 영주 놈은 처음 데페 때도 엄청 고생하게 했던 녀석이라 역시 여기서 스톱이 걸리더군요. 여기서 질문. 스트라이커를 몰고 다니시는 분들의 콤보는 어떠신가요. 저는 솔플 위주인지라 한 번에 몰아서 때리는 게 버릇이 되어서-
 기본 3타 후 로 킥 + 기본 3타 후 붕권 + 기본 3타 후 무즈어퍼로 뛰운 후 수플렉스 후 본 크러셔 & 원인 펀치 & 승룡권 인데 말입니다. 다른 분의 콤보는 어떤지 알고 싶어서 말이죠 음.

 그리고 캡파는 접고 들어간다고 할까.. 할 기분은 나지 않았지만 일퀘 땜시롱 어거지로 플레이. 결국이랄까 뭐랄까- 그다지 눈에 띄지 않는 플레이로 거의 꼴지[..] 기분은 꿀꿀하지만 죠안님께선 기분 풀라며 선상으로 Exp 1000 팩(*6) + 200(*4) 를 주었다는 아직은 훈훈하다는 그런 이야기. 

4. 그래도 다행인 건-

 내일은 친구들이랑 같이 파 보러 간다는 겁니다. 저번에 그 피눈물 흘리던 친구에게 이 소식을 알려주니 집에 돌아오자마자 제 자리까지 예약을 해줬[..] 이 무서운 아이. 뭐 보답으로 내일 팝콘비는 내줘야겠죠 우효- 드디어 보러간다 우효-
 그리고 저녁에는 늦은 모임이랄까, 고등생 멤버가 모이지 말입니다. 덕분에 시간이 금방 가겠지만... 내 캡파 일퀘는 어쩔 엉어어엉

5. 그럼 이만-

 이제 제야의 종이 칠 시간이 다가오는군요. 이제 그거 보고 이 쓰린 맘을 달래야 겠습니다 ...llorz 결산은 뭐 할 줄도 모르고 귀찮고 하니[..] 넘어와서- 3분 뒤의 내년에도. 잘 부탁드려요~
마지막 감상 후- '뭐라는 거야[..]' 라는 반응을 주었다죠. 이건 역시 다음이 나와야 알 물건입니다 음.
하지만 하나, 묘한 감이 온달까.. 이 둘의 발언은 틀어질거 같지 말이죠 음-

 그럼 다들- 좋은 꿈 꾸시길!

by 세오린 | 2010/01/01 00:01 | 일상☆ | 트랙백(1) | 덧글(28)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