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페르소나_3

[시마포] 간만에 페르소나 3 좀 해봤습니다.

1. 회사.

 새로운 기계를 조금씩 알아가는 중입니다. 뭐 OS 자체는 전에 있던 기계를 그대로 이어받고 조금 업그레이드 정도라 금방금방 배우고 있는데.. 덕분에 몇 몇 귀찮으신 분들께서 넘기시고 하는데.. 아오 귀찮아-!! 어려운 거 없는데 ㅠㅠ 

 ..그런데 요즘 들어 트러블이 일고 있는 게 하나 있습니다. 전에도 몇 번 적은 적이 있지요. 저는 조금이나마 제단기를 다룰 수 있다는 걸 말입니다. 하지만 제단사 아저씨가 계시기에 대부분은 부탁드리고, 평소에는 제가 제단하지는 않습니다.. 만 반대로 말하자면 가끔씩은 제가 한다는 것이 되지요. 이 게 기계실에선 그렇게 좋게 보이지 않은 모양입니다. 뭐 남의 영역 침범한다는 그런 개념이 아닌 단순히 안전상과 회사상의 문제란 거죠.
 아시다 시피 전 장애인인데 제단기를 다루다가 잘못해서 신체 일부를 컷트컷트컷트!![..] 당해버리면 회사에선 정상인 이상의 책임을 져야하기에 회사의 기둥이 흔들릴 수 있다.. 라고 하시기에 말입니다. ...평소에는 그렇게까지 생각해보지 않았기에 몰랐었지만 막상 3자대면.. 이라기 보단 회식자리에서 말이 나와서 긴 얘기가 되어 버린 뒤에야 제가 한 짓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젠 제가 건들지 않으려고 합니다. 뭐 원체 제가 건들면 안되는 포지션이 였으니 말입니다 음음. 뭐 교정지로 왈부왈부 하실 부장님들 계시겠지만.. 짬밥이 생긴건지 이제는 별로 신경도 안 쓰이고[..] 어떻게든 되겠지 음음.

2. 간만에 잡아본 페르소나 3.

 단순한 계기라고 한다면.. P4의 제 15화에서 나온 P3의 배경을 보니 무척이나 그리워져서 말입니다. 아아 주인공.. 주인공.. 내가 널 무려 3 년하고 반 년이상 방치하고 있었다니[..] 내가 대체 무슨 짓을-!! ..이라는 걸까요?

 그래서 잡아본 P3의 감상은..

 엘리자베스 초 무서워[..]

두 턴 만에 끝이 나다니..

 메기도라온 연발은 좀 너무 하잖아[..] 아니 공략상으론 마사카도는 8턴째에 나오는데 대체 왜 나온거야[..]
그렇게 몇 번을 도전해 봤지만 같은 결과가 나오자 깔끔하게 포기[..] 어차피 엔딩이 코 앞인 상황인데다 지금 커뮤로는 만들 수 없는 페르소나가 몇몇 있어서 말입니다.. 다음 회차때나 도전을 해볼까 합니다.. 랄까 공략상의 장착 아이템들은 대체 어디서 나오는 거랍니까 ㅠㅠ

 ...뭐 그래도 간만에 해보니 좋더군요. 슬슬 모니터도 갈아 볼까 하는데 지원되는 녀석으로 한 번 골라볼까 합니다 음음.

3. 꿈..

 ...요 근래 다시 확실히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게다가 이제는 말까지 들리는 정도로. 이런 경우는 굉장히 드문데 얼마나 이어질지 조금 걱정입니다. 이 시기가 지날 때 즘엔 다시 회색 안개가 짙게 깔리게 되서 떠올리지 못하게 되는 날이 길어지니깐요. 그렇게 되면 여간 답답한 게.. 아오.. 생각만해도 짜증이..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조금 적어둘까나. 음음.. 그리고 보니 지금 전부 임시 저장 글목록은 꿈 얘기로군요[..] 이 이상 늘리면 귀찮아질지도[..]

4. 인식의 차이!?

 얼마 전 회사 선배랑 같이 명동을 지나가게 되었는데말입니다. 거기서 한 옥생의 머리띠가 눈에 띄는 한 미인의 곁을 지나치게 되었는데 여기서 회사 선배와 저의 의견 차이.

 회사 선배 - 진짜 이쁜데? 그렇지 않냐!? (사람)
 저 - 그러게 말이에요 눈에 확하고 띄는게 말입니다!? (머리띠)

어딘가의 만담이 떠올랐다[..]

 아니 보기 드문 미인이라고는 생각합니다. 저도 모르게 긴장해버린 걸 보면 말입니다. 그런데 전 그 머리띠가 더 눈에 갔어요[..] 그런 디자인의 머리띠도 보기 드문데다 그 디자인.. 정말로 맘에 들어버렸습니다. 선물로 딱이라는 이미지!?

 ...여자보단 머리띠라니 나란 놈은 대체 llorz.

5. 그럼 이만-

 월요일이 시작된 거 같지만 뭐 신경안써[..] 라는 기분입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월요일 오는 게 그렇게 싫었는데 이제는 그것도 그냥저냥해진 걸 보면.. 나이가 든건지 아니면 무력감 증대의 영향인가[..] 역시 공부를 다시해야 하나.. 이 허한 감각을 채울 뭔가가 필요해요 음음.. 산책으론 조금 무리일지도..

...토리이라. 그리고 보니 적다만 꿈 얘기 중에도 있었지요 음음. 

 그럼.. 간만에 좀 적다가 잠들어볼까요 음음. 그럼 다들 좋은 꿈 꾸시길.

by 세오린 | 2012/04/23 01:00 | 일상☆ | 트랙백 | 덧글(8)

마물포.

1. 부족.

 넵. 1세계 밴 풀렸습니다. 고로 전 다시 노예 복귀입니다[...]
다 발라논 마을은 어느센가 지원 받아있는 상태이고 노블깍아 논 것도 무용이 되어버린 지금...
필요한 건 공병 뿐입니다 어어엉 ㅠㅠ
 그리고 5타 노블 넣었는데 힘 좀 넘치는 귀족 덕에 하나 말아먹고 들어가는 이 시츄는 반갑지 않군요[...]

2. 여동생.

 ...그리고 보면 여동생 둘이 있다고는 하지만 입장은 미묘합니다.
왜냐하면 일단 짥고 굵은 말과 행동으로 모든 걸 파악하는 반쪽 영혼인 친동생과는 반대로 많은 애기를 나누는 사촌 동생... 뭐랄까 친동생은 그다지 탐탁치 않게 여기지 않는 거 같아 조심스럽긴 하지만... 친동생은 집에서는 버로우 타는 버릇이 있어서 많이 얘기를 못 나누니... 으으... 이 녀석 질투한다고 해야 하나... 가끔 싸늘한 포스가 느껴지는데 -_-;; 그래도 조용조용한 것 보다는 시끌벅적한 것이 더 좋지 말이죠. ...아으. 오빠된 입장으로 이런 시츄는 좋지 않아요[...]

3. 페르소나 3.

 이제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는 페르소나 3... 조만간 FES 사야 겠군요... 으음.
랄까 조합식에서 애를 먹고 있습니다. 스킬도 중요하지만서도 역시 커뮤 max에 다다른 녀석은 어떻게 소환해야 할지...
루리웹을 뒤져봐야 겠군요 으으 ㅇ<-<

4. 운동.

 ...어디 기초부터 시작하면 좋을 운동 좀 추천해 주세요.
천안 갔다 왔더니 살이 딥따 쪄서[...] ㅇ<-<

5. 짤.

 그럼 이만 들어갑니다. 요 근래는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소시민이 되려고 하니깐요.


살짝 쿵~ 데헷 :9
모두들 좋은 밤 되시길~

by 세오린 | 2009/02/04 00:29 | 일상☆ | 트랙백 | 덧글(14)

중간포

기억하고 있나요 우리들의 추억을.

1. P3.

 7월 7일, 칠석의 만월 쉐도 퇴치 이벤트가 있었지요... 사가와인지 사라와인지 알 필요 없는[...]어떤 호텔에서의 쉐도 퇴치였는데... 뭔가 '너무 쉽다.' 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보스가 둘이였군요... 랄까 하아하아 유카리 샤워씬 하아하아 /ㅂ/ 마침 엄마가 뒤에 계셔셔 순간 쫄았다지만[...]

 으음 그럭저럭 쉽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랄까 일단 알아보고 한다고 일부러 이지를 골랐으니 쉬울 수 밖에요[...] 공부 쪽은 이제 수재타이틀을 땄으니 조만간 얻을 타이틀은 천재일까요... 공부 타이틀 다 따면 카페나 보내야지.

2. 서든.

 이 시간대의 유져는 그다지 센 사람이 없지요... 랄까 죽어도 밍숭맹숭하고. 얼른 포인트 냅다 챙겨야겠습니다.

3. 일본 여행 포스팅.

 으음... 대충 시간을 보니 대략 새벽 녁에서야 가능하겠더군요. 그러니 조금씩 나아갈까 합니다. 랄까 여동생들 얼굴 편집하자니 미안해서 영[...]

그럼 밤에 뵈요들~

by 세오린 | 2009/01/02 20:48 | 일상☆ | 트랙백 | 덧글(20)

시작포.

얼마만의 시작포지... ㅠ

1. 아침이 밝았군요.

 생체시계 덕에 늦게 자도 10시에 깨버린 덕에 오늘은 일찍 잡는군요. 랄까 오늘이 벌써 08년도의 마지막 날이라니... 실감은 나지 않지만 내일 한 살 더 먹게된다는 현실에 조금 충격일까요. 이로서 마법사 까지 앞으로 1년[...]
마법사 따위... 거추장스럽기 짝이 없군... 랄까 괜히 쿨한 척 하는 것이라능[...]

 흑흑... 이제 진짜 아저씨가 되어버리겠어 ㅠㅠ

2. 일단 두고 보는 중.

 별게 아니라 전에 읇었던 단기 일본 여행에 대한 얘기로, 동생과의 쟁탈전을 벌이면서 어떻게 시간을 맞춰놔야 느긋하게 적을 수 있기에... 지금은 조금 그런 감이 있어서 사진 분류만 해두고 있는 실정, 랄까 조만간 수정들어가야지[...]
 기대는 많이 하시지 말기를 고작 3박 4일인 여행이였으니깐 말이죠 ㅠ

3. P3.

 헤에... 이게 오리지날이랑 FES가 있더군요. 랄까 FES는 이글루 입주 전에 논란이 많았던 것으로 접해서 아직도 기억은 하고 있었지만 그게 확장판인 줄은 몰랐습니다. 어제서야 조금 알게 되었지요.
 랄까 개념이 잡히지 않아서 그런데 통상판이랑 오리지날의 차이는 뭔가염?

봐도봐도 모르겠[...]

4. 짤.

 자 그럼 얼마 남지 않은 08년도를 어떻게 보냈는지 느긋하게 떠올려 보심은 어떠신지요.


오늘은 달을 벗삼아 술이나 한 잔해야 겠네요.

그럼 모두들 좋은 하루 되시길~   

by 세오린 | 2008/12/31 11:01 | 일상☆ | 트랙백 | 덧글(24)

마물포.

1. 묘하게 머리가 무겁고 부웅뜬 느낌이로군요.

 감기인지 몸살인지... 요즘 찬 곳에서 자서 그런지 몸 상태가 나빠진 것은 확실하군요.
오늘은 그냥 일찍 잠에 들랍니다... 계속 눈이 감기고 하니.

2. 일요일에는 부산갑니다.

 머-엉 하니 앉아 있는 저에게 '부산에 가자!' 라고 말씀하신 아버지. 여행을 함으로써 '인생을 배우는 것이다.' 라고 하시는데 말이죠... 만약인데 말이죠...
 부산에다 갔다 버리는 시츄는 아니겠지요.

아버지 曰 : 여행은 훼이크다 볍신아-!! 집까지 뻉이치고 오너라!!

 ...저 많이 피곤한가봐요[...]    

3. P3.

 으음... 지금 만월 어쩌구 하는 시나리오 앞에서 멈췄습니다. 처음 플레이는 공략을 보지 않는다는 것이 원칙이기에...
그 점에서 슈로대 3차 알파는 패스[...] 이유는 글을 못읽으니까깐[...]
 이래저래 들 쑤시고 있기는 한데 좀 번잡하게 일을 벌여논 터라 페이스 잡기가 조금 힘들군요.
뭐... 몇번 더 잡아보면 어떻게든 깨칠 것 같지만 팁이라던가 일러 주실 분-?

4. 짤.

 오늘은 정말 머엉하군요. 일찍 자야겠어요... 그럼 여러분들 ㅂㅂ...


짤은 잠이 번쩍 깰 것으로[...]
하아하아... 리비도를 추구하는 자라면 아파도 이런 포스팅은 하아하아

by 세오린 | 2008/12/26 20:06 | 일상☆ | 트랙백 | 덧글(16)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