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지름

이래저래 지름이 와버려서 통장이 가난해지기 시작해버렸습니다..

1.회사 

 이번에 저랑 친하게 지내는 과장님이 휴가를 가게 되는데.. 형수님이 무섭다며 돈 줄테니 대신 사달라고 리스트를 올려 주길래 일단은 사서 돈을 받았습니다만.. 아니 이렇게 돈 줘도 어차피 돈 빠진 건 과장님 통장에 바로 뵈는 거 아닌가[..] 

 그래서 평소에는 연이 없던 온라인 쇼핑에 손을 댄 결과는 뭐.. 일 주일에 하루씩 거쳐 총 4번[..] 표정이 밝아져 가는 과장님에 비해 전... 이번 휴가도 어디 갈 곳 없기에 그저 눙물만 ㅠㅠ 

 ..이상하게 저 휴가때는 비가 그리도 오더라구요[..] 이번에 맑는다면.. 뭐 자전거 타고 한강이나 이리저리 돌아다닐거 같지만서도.

 아 그리고 보니 사장님이 이번에 출력실.. 즉 인쇄소 판 작업하는 부서의 일을 꿰차지 못하면 12월에 너 모가지 라고 갑작스래 통지하시더군요.

아무래도 제 목은 12월 이 후엔... 흐규흐규

 아니 6개월 정도 시간이 있다고 치지만 나보다 먼저 입사한 형님도 1년 정도 걸려서 한 걸.. 게다가 인디자인이나 일러스트에 대해서도 이래저래 공부가 필요한데 아 주위에서 너무 협력을 안해줘요.. 으으 이러다간 '사장님 5년동안 빌어먹게 감사했습니다!' 시츄에이션이 절로 연상되는 중입니다[..] 

2. 살이.. 쪄버렸... llorz

 잠깐 방심한 사이에 어마어마하게 쪄버렸습니다. 호라모젠젠 수준. 이제는 어디 헬스장에 가지 않는 이상 다운 카운트는 없지 않을까 정도로 으으으.. 한국사람이 밥심이라지만 할머니가 주시는 대형사발의 밥을 고냥 고대로 먹을 때 부터 이 사태를 예상했어야 했는데 으으... ㅠㅠ 

 결국 운동하는 친구의 조언을 얻어서 밥도 반 정도 덜어서 먹고, 2시간 정도 운동은 하는데.. 회사에서 먹는 밥이 다 고기에 고기인지라 이게 또 문제[..] 바.. 바나나 다이어트라도 해야하나 ㅠㅠ 

3. 그간의 지름.

 [프라모델]
엑시아(이그니션 한정판+일반판) + 더블엑스 MG

 [3D안경]
폭풍마경 (왜 샀지)

 [게임] 
다잉라이트 (G2A에서 처음 결제해 봤네요 ㅎㅎ)

 [USB 앵커 충전기]
 [EXR 90% 세일]
이래저래 9벌[..]


여러분 세일이 이렇게 사람 통장 목숨 줄을 잡습니다 여러분!

 세일에 혹 해서 샀더니 평소의 배 이상의 지출을 해버렸습니다. 

 프라모델은 뭐.. 돈 받기로 약속하고 구입했지만 줄 거 같지도 않고, 그냥 얼굴도 모르는 조카놈 선무로 퉁지자고 마음을 달래는중.
 3D안경은 좀.. 급하게 지른 감이 있는 물건입니다. 필요라기 보다는 그냥 간지 포퐁 터진다는 이유로 회사 형님이랑 합심해서 지름 [..] 안드로이드 용인지라 아이폰은 좀 커서 잘 안되네요.. ㅠㅠ 
 다잉 라이트는 아래에서 적어볼랍니다 ㅎㅎ
 USB 앵커 충천기는.. 지금 보유중인 충천기는 한 구당 하나씩 물고 들어가는게 그렇게 보기 싫어서 뭐 좋은 게 없나 돌아다니다 결국 '이놈!'하고 지른 물건입니다. 통통한 녀석 두 개 빠지고 말쑥한 거 하나 들어가서 4집안을 책임지며 충천하는 그 모습이 어찌자 맘에 들던지요 ㅋㅋㅋ 
 EXR 90% 세일에 훅 해서 여러벌 샀다지만 기본적으론.. 다 츄리닝 ㅠㅠ 
 
 하지만 이게 문제가 아니에요. 문제는.. 으으으.. 택배 맛에 들려버릴 거 같아요 으으으 뽀.... 뽐이 온다! 세일이 온다 으아아아아 뭐.. 뭔가를 사고 싶어집니다 ㅠㅠ  토.. 통장을 보면서 마음을 안정시켜야 할 거 같네요 후우[..]

4. 게임 이야기.

 다잉 라이트는 실은 꽤 예전부터 눈에 두고 있던 게임이였습니다만 뭐랄까 스팀 세일해도 영 맘에 안들고, 여름세일 까지 기다렸는데도 이게 영.. 가격이 어찌어찌 합의가 안되길래 혹시나 해서 G2A에 가봤더니 더 싸더군요. 그래서 그냥 냅다 질러버렸습니다. 

 플레이는 뭐.. 개인적으로 재밌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그도 그럴게 여러명이서 같이 좀비를 피해 달리기도 하고 싸우기도하고, 동시에 궁지에 몰린 동료를 버리고 도망간다는 이 묘한 기분!

 
바... 방치 플레ㅇ...! < 

 플레이 하다 보니 한글패치가 있다는 말을 들어서 깔아봤는데 한국인만 출입이 가능하게끔 해두셨더군요. 덕분에 짧은 영어로 대화가 오가도 어느정도 '아 그래염' 수준인게 정말 맘에 듭니다.. 어? 
 
 첫 날 플레이 할 때.. 뭐 복돌이로 먼저 한 번 달린 것도 있고(테스트용으로 잠깐;) 유투브로도 복습한 것도 있고 해서 혼자서 막 달리는데 한 유져분이 참가하셨습니다. 뭐 이런 대화도 나눈 것도 그리 많지 않은데 맘에 든다면서 친구등록을 해주시더군요. 덕분에 매 주마다 같이 달리고 있습니다 ㅋㅋ 뭐 그래봤자 이제 3번 정도 뿐이지만요 ㅠㅠ
 
 덕분에 당분간은 심심치 않게 밤을 보낼 수 있을 듯합니다만.. 음.. SSD를 질러야 하나 하는 고민이 드는 게임입니다 음.. 최저 옵션인데 좀비가 많은 구역에선 프레임이 격하게 떨어지는 중이라 ㅠㅠ 으으.. 차.. 참아야 하느니라. ㅠ

5. 그럼 이만-

 기계식 키보드를 사달라던 친구의 생일날, 간만에 모여서 이래저래 떠들었는데 어째선지 장장 3시간 동안 
여자친구란 주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남자 세명이 있었습니ㄷ.. 크흡 ㅠㅠ 

낮 까지는 참 하늘이 보기 좋았는데 말이지요.

 지금은 구름이 끼기 시작하는게.. 아무래도 쏟아지겠지요 이거 ㅠㅠ 다들 우산 잊지 마세요 ㅎ

 그럼 다들 좋은 꿈 꾸시길!

 

by 세오린 | 2015/06/29 01:46 | 일상☆ | 트랙백 | 덧글(2)

아슬아슬하게 세이프으으!!

칼퇴근을 벼르고 벼렀지만 역시 세상사는 내 뜻대로 안되고..시간이 아슬아슬해서 아픈 몸 부려잡고 뛰어 와보니 셔터가 내리고 있을 때 즘에서야 겨우 도착해 단골집에 다다랐지만.. '재고가 옶엉 ( i _ i )' 이라며 아쉬운 눈길로 저를 바라보던 직원은 문득 잠깐 기다리라며 바로 옆 박스를 뒤적이더니 꺼내든 건 바로 바하6.

이게 대체 뭐냐고 물었더니 방금 중고로 나온 물건이라고. 그리고 직원과 저는 잠깐 서로를 바라봤는데...
'5일만에 팔아 재끼는 사람이 있었네 허허' 란 느낌(..) 뭐 신품이 아닌 중고라는 것이 거슬리기는 하지만 그래도 없는 것 보단 낳고, 5일 중고면 거의 신품이란 생각에 구입했습니다. 하는 김에 페르소나 4도 같이. 이 녀석은 나중에 구입한다고 미루고 미루다 이제서야 손에 넣었네요. 당분간은 디아를 놓고 살아볼까나 허허허...

by 세오린 | 2012/10/08 20:32 | 게임§ | 트랙백 | 덧글(11)

[시마포] 내일부터 지옥이군요[..]

1 회사.

 넵. 3째 주에 돌입하는 내일부터 저는 약 1주간 철야입니다.. 엉엉 살려줘 엉엉.. 아 그렇지만 잡지 얻어 보는 건 역시 나름의 메리트지요. 하지만 이 것도 언제까지 받아 볼 수 있으려나.. 

 그리고 제가 8월 달 안으로 회사를 그만 둘 수도 있단 얘기가.. 사무실에서 퍼져있었습니다[..] 다행히 제일 알려주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는 들어가지 않아서 그나마 다행이지만 다들 놀리는 건지 뭔지 가끔씩 꺼내서 씁쓸하게 만드네요[..]

 ...그러고 보니 이번에 남자가 초콜렛 주는 날이군요. 이런 건 무슨 날이라고 기억하기 보다는 이런 형식으로 기억하다 보니[..] 뭐 받은데로 주기야는 하겠지만.. 의리상으로 선배들에게도 돌려야 하나 이거[..] 아니 이거 의미가 바뀌는 거 아닌가!?

2. 지름.

 이번에 지를 물품이 하드, 공유기, ODD 정도였습니다만.. 하드는 가격이 내려가곤 있다지만 역시 함부로 사기에는 겁나는 가격이라 나중으로 미루고, 공유기와 ODD를 구입했습니다.. 뭐 ODD는 제 것이 아닌 회사 선배 걸 대신 사주는 것 뿐이지만요. 그리고 이 번에 새로 구입한 공유기는.. iptime N604 입니다. 이유는 단 하나. 와이파이 좀 팍팍 받고 싶어서[..]

3G에서 벗어나 팡팡 터지는 와이파이를 느끼고 싶다아아아-!!!

 아오 진짜.. 롤 더 스카이라는 앱 겜이 있는데.. 제 방이 좀 구석지고, 주위에 벽 밖에 없어서 그런지 3G도 잘 안터지는 게.. 결국은 이 주 버티다가 열받아서 구입을 결정했습니다[..]
 내, 내일이면 저도 프리한 와이파이의 흐름을 탈 수 있을까요!!

3. 냉전.

 전에 적었다시피 할머님의 일방적인 통고로 인해 저희 집은 8월 달 즈음.. 이사를 가게 될 예정입니다. 그 건으로 저희 어머니와 할머님께선 그 뒤로 말도 하지 않고 계시고.. 저도 이 분위기를 이길 수가 없어서 조용히 눈치만 보고 있는데.. 답답하네요..

 할머님께선 저에게도 '너도 내가 밉냐' 라는 전화까지 하실 정도로 맘이 편치 못하신거 같지만.. 이건 뭐.. 이렇게 될 수 밖에 없는 일이였던걸요.. 라 말을 했을 뿐이지만.. 뭐 이건 이제 모녀사이에 금이 갔다고 밖에 표현할 수 없겠네요.. 

 ...냉전이 금방 끝나길 그냥 바라만 볼 뿐입니다. 개입은.. 불능이니깐요.

4. 친구에게 롤을 권유해 줬습니다.

반응.

 카오스와 비슷하다고만 알려줬더니 하는 거 자체에는 많이 애먹더군요. 저도 카오스 경력이 그리 많은 건 아니였지만.. 이 정도는 아니였는데[..]  그래도 2~3판 해보더니 대충 감을 잡는 거 같아서 다행이더군요. 나중에 시간이 맞으면 같이 할 친구가 생겼습니다 허허.. 
 
 그리고 저번에 제 갱플이.. 미드를 달렸습니다[..]

어째서-!? 왜-!?

 레오나,애쉬,피들,가렌이였는데.. 애쉬는 제 친구로 생초보였던지라 맡길 수가 없었고, 피들과 소나는 움직일 생각을 안하고, 레오나는 애쉬보고 가라고 하고.. 어쩔 수 없이 제가 달렸[..] 요즘은 극딜에 재미가 들려서 잡는 맛이 들려서 다행이지.. 탱으로 해서 진행했으면 못 이길 뻔 했습니다. 이 쪽은 만렙이 갱플과 레오나 뿐인데 봇은 전부 만렙[..] 봇 애들 장비가 아주 그냥.. 1:1은 이겨도 1:2는 절대로 못 이기는 구도[..]
 뭐, 애쉬랑 갱플 둘이서 양사이드의 포탑을 처리, 중문 격파 후에야 게임이 끝났습니다. 레오나가 탱해줘서 버틴 거지.. 피들이랑 가렌은 그냥 몸 바쳐서 돈 주더군요[..] 왜.. 포탑이 때리는 데 달려가서 휠윈드하는지 도저히 이해를 할 수 없어요[..] 뭐 그렇다는 이야기.

5. 그럼 이만-

 아아- 그리고 보니 저번 주 로또의 콩's 데이가 실현된다.. 라고 적은 거 같은데.. 역시 꿈은 꿈이란 걸 깨달았습니다[..] 나에게 2등따윈 존재치 않아.. ㅠㅠ 

이런 곳과는 비교도 안되지만 조용한 장소를 물색 중입니다.

  요즘은 겜이나 프라질이나 뭐든 손에 안잡혀서 말입니다. 밤 산책이 늘었습니다 그 것도 자정에.. 뭐 밤 산책은 제 취미 중 하나라지만서도요. 지금 하나 찾은 곳은 김포 공항 내의 공터입니다. 사람도 없고, 불도 많지 않은 곳. 딱 혼자서 골똘히 생각하기 좋은 곳이라죠. 여러분들도 개인적인 공간이.. 외야에 하나 씩은 있으신가요?

 그럼 다들 좋은 꿈 꾸시길!

by 세오린 | 2012/03/12 00:01 | 일상☆ | 트랙백 | 덧글(1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