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로또

[시마포] 이 시간에 쓰는 건 간만이군요.

1. 회사.

 알바생은 한 달을 끝으로 끝을 냈습니다만.. 역시 집안사람이다 보니 그냥 보낼 수 없어서 밥 좀 맥여야 겠다고 누님과 함께 사장님앞에서 말씀 드렸더니 사장님께선 조용히 지갑에서 카드를 꺼내어 저에게 하사하셨습니다.. 오오.. 이것이야 말로 어른의 위엄인가[..]
 그렇게 되어 자금 걱정이 없어지자 옆 동네인 명동에 있는 아웃x에 가게 되었습니다. 애간 순한 줄 알았더니 긴장해서 그런 거였던가.. 밥을 먹기 시작하니까 입이 뚫리기 시작해서[..] 같이 어울리는데 먹는 페이스가 달라.. 이것이 젊음인가.. 페밀리 세트를 시켰는데 반 절 이상을 혼자서 다 먹었습니다[..] 나랑 누님은 별로 못 먹었던거 같은데.. 이것은 젊음이구나.. ㅇ<-<
그래도 역시 혼자서 페밀리 세트를 다 먹을 수 없었던 모양인지 음식을 남기게 되었고 싸달라고 직원에게 부탁하는 사이에 이런 저런 얘기를 해봤습니다. 오컬트 매니아라던가, 누님이 많다던가, 혼자 여행가는 것에 두려움이 없다던가 (해외) 우연히 일본 간 곳이 저랑 겹쳐서 재밌게 얘기해봤습니다. 다만.. 오컬트 쪽에선 전혀 그런 걸 못 느껴서 아쉽다고[..] 못 느끼는 게 좋다고, 이상한 폐가가서 놀다 오지 말라는 경험 어린 충고도 했지만.. 뭐 갈 일은 없겠지[..]
 이윽고 슬슬 배도 꺼지겠다 시간도 좀 늦었다 싶어 계산하기 위해 직원에게 카드를 건냈는데..

직원 : 저기.. 정지 되있는데요?

작은 아버지 : 내가 순순히 카드를 왜 줬다고 생각하는 거지?
저 : 자, 작은 아버지이이이이이!!!

 ...어쩐지 형의 위엄을 보이라면서 카드를 건네시더니 이런 뜻이였나[..] 뭔가 분했지만 이 상황에서는 어쩔 수 없이 긁어야지.. 했는데 누님께서 동생이 긁게 둘 수 없다하시며 먼저 카드를 드로우를 하시니 아우는 이를 보고 감동을 하여 누님께 카x 쿠폰과 도x노 피자를 약속했나이다.. 라는 훈훈한 이야기?

 알바ㅅ..이 아닌 친척 동생은 이번 여름 방학 때 다시 한 번 하러 오겠다고 하는데.. 그러다가 말뚝박는 거란다.. ㅠㅠ

아.. 그리고 좋은 소식 하나.

☆월급 인상★

조나 좋쿤!!

하아하아.. 덕질을 시작합시다! 하아하아 /ㅂ/

2. 게임 이야기.

 언챠 3를 이번에 매우 어려움으로 끝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어째선지 클리어 특전이 보이지 않아서 이상하다 싶어 검색을 했더니.. 없다네요.. 아이고 이게 무슨 말이야.. 그러면 타이틀 딸려면 내가 몇 바퀴를 뛰어야 한단 그 말인가.. 아이고.. 난 그것도 모르고 동영상 다 보면 나오겠지라는 작은 희망을 가지고 있었다니.. ㅜㅜ 
  ...일단 좀 질려서 나중에 다시 꺼내서 해야겠습니다. 보물도 아직 절반 밖에 못찾았고.. 보물은 뻔한데 있는 거 같으면서도 찾을 수가 없으니.. 할 거 많네요 음음..

 이어서 근 1년만에 블블을 꺼냈습니다. 그리고 감상 하나.

테르미 개생키.

아오 이 C-foot!!

 이 생퀴는 아주 그냥 자비가 없어요 엉엉. 스토리 모드에서 테이거를 하는데 제 타입이 아니라 약간 감을 못잡고 있는 상태고, 이 생키는 그걸 놓치지 않고 날 유린하네 ㅠㅠ 내가 작년에 어떻게 했는지 모르지만 레벨도 올러져 있고.. 그런데 나는 블러드 엣지도 못 다루고 있고[..] 덕분에 토튜리얼부터 다시 달렸습니다[..] 그제서야 테르미와의 대전에서 끝을 보았는데.. 아.. 격겜을 다시 시작해야 하나.. 감을 전부 잃어버렸네요. 뭐 당분간 새 타이틀 구입하기 전까지는 이거만 건들 거 같으니 조금씩 찾으면 된다지만.. 정말이지 테르미 전은 진짜 하기 싫어요[..]

3. 사촌동생과 친한 건 좋습니다. 그러나-

 침대에 들이지 마시오.. 라는 걸 주의하고 싶습니다[..] 제가 외척이다 보니 외가댁 사촌 동생들이나 누님은 거리낌 없이 지내는 사이 입니다. 뭐 누님들께서 아기 맡기고 나가실 정도면 그 신뢰도는 높습니다.. 게다가 사촌동생이나 조카들도 잘 따라와 주는 수준이고. 그런데 그 중 잘 따르는 사촌 남동생이 저를 그렇게 좋아라 하는데.. 부모님 곁에서 자는 거 보다 제 옆에서 자는 게 더 좋다고 할 정도로 말입니다.. 아니.. 초등학생이면 이해하지만 이제 내년에 중딩이 되는 놈이.. 아직 귀여우니 오케이지만.. 하아하아... 앙?

 이유는 본의 아니게.. 약간 덕에 물들어서[..] 제가 자기 전에 애니를 보고 잔다는 것과 하는 게임을 잠깐 한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어서 말입니다. 조금 책임감이 생겨버려서 데리고 잔다는 것을 그냥 받아 들이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아직 애 답게 기똥차게 재미 없는 건 잘 골라내면서도.. 가짜이야기는 그렇게 재밌다고 다시 보자는데.. 이거 초딩이 이해할 수준이였나[..]

 하지만 역시 초딩이였던 지라 12시가 지나가니 껌뻑껌뻑 졸기 시작하더니 이내 품에 쓰러지길래 침대에 눞히고, 전 마저 다 보고 나서 잠에 들었는데.. 아.. 이 생퀴가 잠버릇이 얼마나 고약한지.. 한시간 마다 세 네번은 꼼지락~ 꼼지락 움직이는 겁니다. 애답게 움직이면 귀엽다고 반응도 안하지만 이건 무슨 머리와 다리 위치를 바꾸겠다고 버둥버둥 거리니[..] 가뜩이나 덩치도 커져서 제 위치는 점점 고립되기 시작[..] 덕분에 잠을 잔 건지 안잔 건지 모르는 상황에서 출근을 하게 되었[..]
 뭐 그렇게 녀석은 제 집에 가고 저는 다시 평온을 되찾았다는 이야기.  

...이 후 녀석에게 전화가 한 통왔습니다.

"형! 나 엘소드 하는데 형 아이디 배꼈다!! 헤헤헤"

..뭣이!?

...부디 하는 게임이랑 겹치지 말길. 아니 아는 사람이랑도 부딛히지 말길[..]

4. 묘하게..

 이번 한 달 동안 로또 하면 잃은 게 없습니다. 그 말은 5천원 써서 5천원 으로 돌아온다는 이야기[..] 역시 학교 다닐 때도 어중간하게 맞히더니 이런 것도.. 응? 그러나 이번에는 슈퍼 주인 아저씨가 오토로 하라고 자꾸 권하셔셔 한 번 해봤는데.. 망이군요[..]
 역시 로또는 모토에요.. 엉엉 ㅠㅠ 4주 연속 끊을 수 있었을텐데 칫[..]

5. 그럼 이만-

 이번에는 꿈도 많이 꾸고 본 것도 많은 데 의욕이 안생기네요.. 옜날 같았으면 날 잡고 7페이지 정도는 적어놨을텐데[..] 글이 적는 것에 흥미를 잃었다기 보다는.. 뭔가 다른 쪽으로 회의가 생긴 듯한 기분입니다 으음.. 다 적어야 하는데..

찰지구나!

...그런 의미에서 좀 적어볼까요 으음. 그나저나 미용실에 갔더니 원장 선생님이 머릴 보시곤 '어머 머리가 이승기 씨랑 같네요!!'
...그건 대체 무슨 의미지[..]

by 세오린 | 2012/02/26 21:25 | 일상☆ | 트랙백 | 덧글(16)

[시마포] 손이.. 문제네요.

1. 회사.

 뭐 별 건 없습니다. 이제 바쁜 건 좀 지나고 이제 살살 일을 시키는 수준이랄까요. 사고 안칠려고 조심은 하지만 역시 그게 맘대로 되지 않으니 사고라고 하는 것이겠지요[..]

 아아 그리고 보니 얼마전에 회사 창립일이였습니다. 그래서.. 한우+소맥 왕창 먹고 들어왔다는 이야기.

한우는 맛있군아!!!

 ...그뤠이트, 과연 비싼 값을 하더군요! 술 먹어도 취하질 않는게 이게 양질의 고기임이 틀림없어요!! <

2. 리얼 스틸을 보았습니다.

 경리과 누님들이 공짜표 하나 얻었다고 같이가자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재깍 제 일 끝내고 대기 타고 있었지요. 제 회사 생활 중 6시 땡 치고 나가기는 이번이 처음이였습니다[..] 

 그렇게 경리과 누님들 3명과, 서울 촌놈 하나가 들러붙어서 명동 CGV에서 리얼 스틸을 보게 되었습니다. ...감상을 하자면,

영어회화 연습하기에는 참 좋은 영화인 거 같습니다.

...어?!

 아니 뭐 뻔하다는 건 이미 알고 있었고[..] 누님들은 재밌다는 말에 골랐지만 막상 누님 두 분은 숙면에 한 분만 씽나게 보는 사태가[..] 취향 갈리네요 이거;

 랄까 제가 왠만해선 멀뚱히 보면서 이래저래 다 따지며 보는 타입인데.. 이상하게도 말 하는 게 막 따라하고 싶은 게[..] 내뱉은 건 아니고 그냥 입 모양세만요 ㅇㅇ;; 참 편한 영화였어요.

 ..뭐 그래도 영상미나 깔리는 음악은 꽤 맘에 들었습니다. 가볍게 볼 영화를 찾는다면 이게 좋을 거 같네요 음음.

3. 일획 천금의 꿈.

 근무 중인데 어머니께서 로또를 사오라고 하시는 게 아니겠습니까. 뭐 이번에 좀 많이 걸렸다나.. 그래서 군말 없이 사려고 슈퍼에 가보니 마침 뉴스에서 이번 로또가 300억이라고 하더군요? 호오 이번에 따면 대박이겠다 싶었는데...

5천원 ㅠㅠ

제, 제길.. ㅠㅠ

 아아 꿈은 꿈인거죠. 그런거죠 ㅠㅠ

4, 매형이 일시 귀국 했습니다.

 매형이 다니는 회사가 이사를 하게 되어 잠시 귀국하게 되었다네요. 덕분에 조카 녀석이 좋아서 죽을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이제 저에게는 오질 않네요.

그래 난 이렇게 될 줄 알고 있었어..

 뭐.. 난 아빠 대용이였던 걸 알고 있었어.. 알고 있었는데.. 슬프다 ㅠㅠ ...넘어가서 당분간은 술 파티가 잦아지겠군요[..]

5. 그럼 이만-

 ...원래는 오늘 꿈포랑 캡파 포스팅을 하려고 했는데.. 삼국지 11에 빠져서 정신 차리고 보니 하루 지나고 저녁 9시 ㅠㅠ 난 망했어요 ㅠㅠ 그래도 천하통일이 눈 앞이라는 사실이 후후후.. 그나저나 유비는 조조랑 원술이 꼬셔도 넘어오질 않고, 잡히는데 도망도 잘 치고[..]무슨 8번 잡혀서 8번 다 도망치냐[..]

음, 묘하게 가을 내 나는 일러군요 음음.

 그럼 다들 좋은 꿈 꾸시길~

by 세오린 | 2011/10/24 00:11 | 일상☆ | 트랙백 | 덧글(14)

마물포.

1. 으으... 배불러요... ㅇ<-<

 저녁 먹고 온 가족이 둘러 앉아 1박 2일을 시청하는 중, 외할머니께서 짜짱면 집 번호를 모르니 시켜달라고 하셔셔 시켜드렸지요. 그 뒤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할머님께서 '탕슉 먹으러 와라' 라는 말에 내려갔습니다... 만 삼촌께서 짜짱면 먹다가 ㅈㅈ를 치는 바람에 본인은 하이에나가 되어 전 밥상을 휩쓸어야 했습니다 으으... 

 
배부르다고 해야 할까 아프다고 해야 할까...

 덕분인지 무지하게 졸립군요... 오늘도 일찍자러 가야겠습니다-☆

2. 그리고 보니 다음 주는 설날.

 자자 이번 주말은 만두도 좀 빗고... 청소도 좀 해두고 가족 맞을 준빌 해야겠지요.

...조카들을 뿌리칠 궁리를 하고 있는 졸업 예비자 <

 초딩 조카들의 돌격 어택은 장난이 아니지요. 전에 상대해 줬다가 허리가 나가는 바람에 무려 일주일 동안 침 맞으러 갔습니다[...]
랄까, 세 번째로 맏이 할 조카는 이젠...

3. 우리 집 변견.

 역시 시간이 약인지 조금씩 경계태세를 풀고 있는 녀석입니다. 가까이도 오지 않으려 했던 녀석이 슬슬 찾아오고, 문 밖에 서서 쳐다보고 있고...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_-;
 뭐... 내 쪽이야 좋지요 ㅋㅅㅋ

4. 남자의 꿈.

 한 남자와 한 여자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역전 한 방을 노리고자 근처의 슈퍼에서 역전의 아이템을 구입했고, 역전이 되었는지 체크해보았습니다... 그리고 틀렸습니다 이거[...]

 ...이래서 내가 자동을 뽑지 않는 건데-!!!! ...llorz

 뭐 쉽게 말해서 모자가 사이좋게 로또를 했는데, 엄마가 귀찮다고 랜덤 뽑자고 해서 뽑았더니... 달랑 하나 맞았네요[...] 전에도 읇었지만 전 랜덤보다는 직접 하는 쪽이 배팅률이 높기 때문에 시간이 들어도 하지말이죠... 어휴 ㅠㅠ 다음에는 랜덤 따위 안고릅니다 으허허허헝 ㅠㅠ.
 ...엄마 쪽도 마찬가집니다 <

4. 휴식터는 사라졌다.

 ...근처에 유일하게 남아있던 책방이 결국엔 문을 닫고 말았습니다. 주인이 바뀐 뒤로는 자주 가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가끔 DVD보고 싶을 땐 가서 골라보고 했는데... 이제는 그럴 일도 없게 되어버렸군요. 이제 이 동네는 만화책 보다 걸릴 아이들이 생기지 않을 것 같아 학부모나 선생님들은 반가워 하실지도 몰라요 ... ㅠㅠ

5. 짤.

 그럼 전 이만 들어갑니다~ 좋은 밤 되세요~


리비도가 충만함을 느끼십니까 신도분들이시여 오오오

by 세오린 | 2009/01/19 00:01 | 일상☆ | 트랙백 | 덧글(2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